#강릉 맛집 찾아 떠나는 강원도 겨울 미식 여행
#강릉 맛집 찾아 떠나는 강원도 겨울 미식 여행
  • 박은하 여행작가
  • 승인 2020.01.03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릉의 숨은 매력을 찾아 떠나는 겨울여행 1부 ◀

 

맛있는 음식을 맛보는 것도 여행에서 놓칠 수 없는 재미다. 내 여행의 8할은 맛있는 음식을 찾아 떠나는 미식 여행이다. 패스트푸드보다는 슬로우 푸드를 좋아하고, 어디에나 있는 메뉴보다는 그 지역에 가야 먹을 수 있는 로컬푸드를 선호한다.

 

01. 초당 순두부 마을

강릉 초당동에는 초당두부마을이 있다. 이 마을에서는 두부를 만들 때 끓인 콩물을 응고시키기 위해 바닷물을 사용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순두부는 고소한 맛과 부드러운 식감이 특징이다. 콩물에 바닷물을 부어 만드는 초당순두부는 강릉의 대표적인 음식으로 손꼽힌다. 
허난설헌과 허균의 아버지인 허엽이 강릉지역에서 삼척부사를 역임하면서, 바닷물로 간을 맞춘 두부를 만들었던 것이 초당 순두부의 시초다. 이후 두부 맛이 좋기로 소문이 나자 자신의 호인 초당을 붙여 초당 순두부라고 부르게 되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초당두부마을에서 순두부를 맛보고, 허균, 허난설헌 생가터와 기념관을 코스로 함께 둘러봐도 좋다. 

 

02. 강릉 원조 교동 짬뽕집과 짬뽕 순두부

강릉의 유명한 먹거리로 짬뽕도 빼놓을 수 없다. 전국 5대 짬뽕집 중 한 곳으로 손꼽히는 교동짬뽕의 원조집이 강릉에 있다. 늘 그렇듯 원조집은 어느 정도 기다림은 각오해야 한다. 한가지 팁이라면 피크타임을 피해 조금 일찍 또는 조금 늦게 가면 기다리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 해산물과 돼지고기 고명이 푸짐하게 올라간 짬뽕은 비주얼 그 자체만으로도 훌륭하다. 

추위를 한 방에 풀어주는 매콤한 국물 맛이 일품이다. 국물이 진하고 감칠맛이 느껴져 살짝 자극적이지만 그 맛이 교동짬뽕의 매력이다. 한 그릇을 다 비우고 나면 속이 든든하다. 

요즘에는 짬뽕과 순두부를 접목시킨 짬뽕 순두부가 인기다. 강릉을  대표하는 로컬음식. 순두부와 짬뽕이 만났으니 그 결과는 말해 뭐해다. 짬뽕과 순두부를 동시에 맛볼 수 있는 짬뽕 순두부를 파는 식당도 쉽게 찾을 수 있다. 

 

03. 강릉 커피성지 (테라로사 본점, 커피커퍼 커피박물관)

강릉은 커피도시다. 매년 가을이면 강릉에서 커피축제가 열린다. 강릉이 커피로 유명해지게 된 데는 이유가 있다.

약 20여 년 전 우리나라 1세대 바리스타들이 강릉에 자리를 잡았고, 그들을 중심으로 커피문화가 확산되면서 곳곳에 카페가 생겼다. 안목해변을 따라 자리 잡은 강릉카페거리가 대표적이다. 강릉카페거리 외에도 로스팅으로 유명한 카페, 커피명장이 직접 커피를 내려주는 카페, 커피 박물관을 운영하는 카페 등 특색 있는 카페가 많다.  

그중에서 강릉 왕산면에 자리한 커피커퍼 커피박물관은 커피의 역사와 유래를 비롯해 다양한 커피 이야기를 전한다. 커피 원두를 볶을 때 사용했던 로스터와 원두를 가는 그라인더, 커피추출 방법 등을 전시한다. 우리나라 최초의 커피나무도 볼 수 있다. 2019년 현재 우리나라에서 현존하는 최고수령 (35년) 커피나무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커피에 관심이 많다면 한 번쯤 들러볼 만 하다. 

 

04. 강릉 중앙시장 먹거리 총출동 

강릉역에서 강남동 부흥마을까지 2.6km 폐철도 구간에 월화거리가 있다. 강릉의 역사와 문화가 담긴 시민 휴식문화 공간으로 꾸며졌다. 월화거리 끝자락에는 강릉을 대표하는 전통시장인 강릉 중앙시장이 있다. 국밥 골목, 닭강정 골목을 중심으로 먹자촌이 형성되어 있어 식욕을 자극한다.

감자옹심이, 메밀전 같은 강원도 토속음식부터 육쪽마늘빵, 중화짬뽕빵 등 퓨전 메뉴까지 다양한 먹거리가 유혹한다. ​강릉 맛집 어딜 가야 할지 모를 때에는 중앙시장 먹자골목으로 향해보는 것도 방법이다. 도시에서는 느껴볼 수 없는 시장 인심은 덤이다. 

 

05. 강릉 수제맥주 버드나무 브루어리 

요즘 지역 특색을 담은 수제맥주가 인기다. 강릉 버드나무 브루어리는 옛 막걸리 양조장을 리모델링한 수제맥줏집이다.

<알쓸신잡>에도 등장해 화제가 되었던 곳. 막걸리 대신 지금은 맥주 양조장이 들어섰다. 맥주가 만들어지는 공정을 볼 수 있도록 양조장 한쪽 벽을 유리창으로 만들어 놓았다. 버드나무 브루어리에서 맥주 한 잔~! 강릉의 맛과 향을 담은 수제맥주를 맛보며 겨울밤의 낭만에 취해본다. 

 

여행은 어디를 가느냐도 중요하지만 누구와 함께하는지도 중요하다. 이번 겨울에는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강릉으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너무 뻔한 여행지 말고 조금은 특별한 곳으로 말이다. 

사진 : 에디터 소장 사진

 

내일뭐하지 박은하 여행작가 webmaster@naeilmohaji.co.kr
<저작권자 ©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